BIFF 아시아필름마켓 운영위원장에 차승재·오동진 씨 공동 위촉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영화제 기간에 열리는 아시아필름마켓(AFM) 공동운영위원장으로 차승재 프로듀서(왼쪽)와 오동진 영화평론가(오른쪽)를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차 위원장은 ‘8월의 크리스마스’ ‘살인의 추억’ ‘말죽거리 잔혹사’ 등의 제작을 맡아 2000년대 한국영화 흥행을 이끈 인물이다. 오 위원장은 문화일보, 연합뉴스, YTN, 필름2.0에서 영화전문기자로 활동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