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우도환 "박서준 불주먹과 싸우는 장면, 상상하는 게 어려워"

'사자' 우도환이 박서준과 합을 맞춘 액션 장면에 대해 뒷이야기를 전했다.

배우 우도환은 22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사자'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보이지 않는 불주먹과 싸우는 게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사자'는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후 세상에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에게 원인을 알 수 없는 상처가 생긴 후 바티칸에서 온 구마사제와 얽히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2017년 영화 '청년경찰'로 565만 관객을 동원했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다시 만난 작품.

우도환은 절대악 검은 주교 지신 역을 맡았다. 상대방을 단숨에 꿰뚫는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특히 격투기 챔피언 용후로 분한 박서준과 파격적인 액션을 선보여 마지막 클라이막스를 장식했다.

우도환은 "보이지 않는 불주먹이 얼마나 뜨겁고 큰지, 그것들을 정하는게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박서준은 "불주먹은 CG로 만들었지만 불빛을 묘사하기 위해 하얀 LED 등을 쥐고 연기를 했다"며 "손에 쥐고 있는 것이 있으니 연기하기엔 좀 더 수월했다"고 전했다.

한편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