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조정석, 거미와 대화 중 하하때문에 중단
거미 "하하 오빠 노래하고 싶어해" 조정석 묵묵부답 '폭소'
조정석 대화중단 /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조정석 대화중단 /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 조정석이 아내 거미와의 대화를 공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영화 '엑시트'의 주역 소녀시대 윤아와 조정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정석이 등장하자 거미와 '런닝맨' 팬미팅 콜라보 무대를 함께 할 예정인 김종국과 하하는 격하게 반가움을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거미가 혹시 뭐라고 말한 게 있냐"고 물었고, 조정석은 "솔직하게 말씀드려도 되냐"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조정석은 "거미와 차를 타고 가면서 김종국, 하하 형과 함께한다는 말에 '너무 잘 됐다. 종국이 형이랑 노래하고 하하 형이 랩 해주시면 되겠다'고 했더니 아내가 고개를 저으며 '하하 오빠 노래하고 싶어한다'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리고 나서 대화가 중단됐다"고 당시 대화를 설명해 모두를 배꼽잡게 했다.

이를 들은 하하는 크게 발끈하며 "더 열정적으로 노래하겠다"라며 오기를 품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