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파이널 생방송 문자투표
'프로듀스X101' 최후의 11인에 기대감
이동욱 "탈락 기죽지 말고 계속 꿈 꿔달라"
'프로듀스X101' 문자투표 / 사진 = '프로듀스X101'  방송 캡처

'프로듀스X101' 문자투표 / 사진 = '프로듀스X101' 방송 캡처

'프로듀스X101'의 데뷔 커트라인에 선 연습생 4인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 마지막 회에서는 데뷔조 11명이 생방송 문자투표를 통해 가려지게 된다. 이날 파이널 생방송은 인천 부평구 삼산스포츠월드에서 진행됐다.

이날 첫 번째 데뷔 평가곡 '소년미' 무대가 끝난 뒤, 중간 순위 현황이 공개됐다. 이 가운데 데뷔 커트라인에 선 4명은 MBK 남도현, DSP미디어 손동표, C9 금동현, MBK 이한결이었다.

남도현, 손동표, 금동현, 이한결은 현재 득표 수에 따라 9등과 12등 사이에 올랐지만, 개인별 정확한 등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더불어 이날 최종 데뷔 그룹명이 결정됐다. 그룹명은' X1'이다.

한편 이동욱은 먼저 탈락한 멤버들에게 전하는 최종 20인의 영상 메시지를 본 뒤 최종 무대에 오르지 못한 연습생들에게 "계속 꿈 꿔달라"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