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조정석 출연, 거미 촬영 소감 대신 전해
'런닝맨' 조정석 언급에 하하·김종국 '당황'
'런닝맨' 조정석, 임윤아 '엑시트' 홍보차 출연
'런닝맨' 조정석 / 사진 = 한경DB

'런닝맨' 조정석 / 사진 = 한경DB

배우 조정석이 아내 거미의 '런닝맨' 촬영 소감을 대신 전달하자 MC들이 당황스러움에 휩싸였다.

21일 방송 예정인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에서는 조정석이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영화 '엑시트'의 홍보차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에서 김종국과 하하는 조정석의 등장에 "매제"라고 부르며 친근감을 보였다. 이는 지난 주 방송에서 조정석의 아내 거미가 출연해 김종국, 하하와 콜라보 무대를 펼쳤기 때문이다.

이에 유재석은 "지난 촬영에 거미가 함께했는데, 혹시 촬영 후기를 남겼냐"라고 조정석에 물었고 조정석은 미묘한 미소를 지으며 "아내 거미와 같이 차를 타고 가면서 하하, 김종국 형과 함께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잘 됐다. 그럼 종국이 형이랑 노래하고 하하형이 랩 해주시면 되겠다'라고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런닝맨' 조정석 임윤아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조정석 임윤아 / 사진 = SBS 제공

이어 잠시 뒷이야기를 망설이던 조정석은 거미의 의외의 답변을 공개함과 동시에 "그 후 차 안에 정적이 흘러 더 이상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하하와 김종국은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한편, 조정석의 다양한 이야기가 전해지는 '런닝맨'은 21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