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정, '불타는 청춘' 첫 등장
10대 시절 아역으로 활동했던 김윤정
"현재는 직장인, 월차쓰고 왔다"
정신건강의학과 양재진도 함께 등판
김윤정/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김윤정/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불타는 청춘' 새 친구 김윤정이 새롭게 합류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윤정, 양재진이 새로운 친구로 합류했다. 김윤정은 첫 등판부터 구본승과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면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윤정은 10대 시절 배우로 활약했다. 한 이온음료 광고로 이름을 알렸고, 드라마 '오박사네 사람들', 'LA아리랑' 등에 출연했다. 또 MBC '뽀뽀뽀'의 뽀미 언니로 활약하며 인기 몰이를 했다.

하지만 2008년 방영된 'KPSI 시즌2' 출연 후 연기자로 활동작이 없었다.

김윤정은 "지금은 직장인이 됐다"면서 근황을 전했다.

김윤정은 "회사에 다니고 있어서 어제 퇴근하고 오늘 새벽에 왔다"며 "월차를 쓰고 촬영장에 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지금 저에게 굉장히 소중한 시간"이라며 "반드시 힐링하고 갈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윤정과 함께 등장한 인물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이었다. 양재진은 첫 등장부터 관찰과 분석을 하면서 지금껏 만나보지 못한 캐릭터를 구축했다.

김윤정은 첫 등장부터 '불타는 청춘' 멤버들의 반가움을 자아냈다. 강경헌은 "예전에 같이 드라마를 하면서 몇 년 간 같이 살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김윤정/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김윤정/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김윤정은 구본승에 대한 호감을 숨기지 않았다. 김윤정은 "저는 평소에 자상하고 말이 없는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이상형을 공개하면서 구본승과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또 일거수일투족을 담는 카메라에 낯설어 하면서도 신기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그런 김윤정에게 강수지는 "광고 했을 때 아기같은 얼굴이 남아있다"며 "그 모습으로 지금 활동 안 한다는게 참 아깝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