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29초영화제 시상식

청소년부 최우수상 박시현 감독
"29초영화제 덕에 공부하고 싶은 분야 찾았어요"

“29초영화제에 참가하면서 공부하고 싶은 분야가 생겼습니다. 짧은 영상을 만드는 광고나 연극 등 무대를 꾸미는 무대 디자인을 대학에서 전공하고 싶어요. 이번 수상으로 더 용기가 생겼죠.”

‘도시재생 29초영화제’에서 청소년부 최우수상을 받은 박시현 감독(18·사진)은 “아직 구체적인 직업까진 생각하지 않았지만 29초영화제 덕에 공부하고 싶은 분야를 찾아 기쁘다”고 강조했다.

강원애니고에서 영화방송을 전공하고 있는 박 감독은 29초영화제에서 여러 차례 수상한 실력자다. 지난해 커피 29초영화제, 무역 29초영화제에서 각각 특별상과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번 ‘다시, 재생하기’ 작품도 혼자만의 아이디어로 만들었다. 그는 “도시재생은 또 하나의 생명을 불어넣는 일”이라며 “사소하지만 건물 벽 하나라도 예쁘게 변한다면 그것도 의미 있는 도시재생일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찍었다”고 설명했다. 고3인 그는 상금을 입시 공부에 쓸 예정이다. “여름방학 동안 입시 공부하는 데 사용할 것 같아요. 많이 도와주신 부모님께도 드릴 겁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