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진이 14일 비하인드 사진을 방출했다.

오랜 그리움 끝에 완성된 도훈(감우서 분), 수진(김하늘 분), 아람(홍제이 분)의 가족 사진은 활짝 피어난 웃음만큼이나 사랑으로 충만하다.

수진의 꿈이었던 마당 있는 집에서도, 아람의 유치원 운동회에서도 언제나 함께하는 가족이 평범한 행복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도훈과 수진의 사랑을 응원하며 한결같은 믿음을 준 친구들도 따뜻한 분위기를 전한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수진의 노력에도 도훈이 뒤엉킨 기억과 마주했다. 한치 앞을 예상하기 힘든 상황 속에서 도훈과 수진이 마지막 여정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의 사랑이 어떤 모습으로 완성될지 마지막 2회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바람이 분다’는 종영까지 2회를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