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4일 방영된 SBS ‘런닝맨’ 방송화면.

14일 방영된 SBS ‘런닝맨’ 방송화면.

14일 방영된 SBS ‘런닝맨’ 방송화면.

14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 가수 김종국이 거미와 이소라X김현철의 ‘그대안의 블루’로 즉흥적인 호흡을 맞췄다.

이날 멤버들은 여러 개의 팀으로 나뉘어서 협업 곡 콘셉트 회의를 가졌다. 김종국, 거미, 하하가 한 팀이었다.

이들은 서로의 보컬을 확인해보기 위해 함께 ‘그대안의 블루’를 불러보기로 했다. 김종국이 여성 보컬과 듀엣을 부르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오랜만이라 눈길을 끌었다.

예상대로 감미로운 듀엣이 완성됐고, 하하는 “(둘이) 지난주에 만났네. 내가 낄 곳이 없다”며 자신감이 없어했다.

거미는 하하한테도 같이 노래를 불러보자고 제안했다. 거미의 조언으로 삼중창은 안정을 찾아갔다.

하하는 “내가 해놓고 내가 너무 아름다워서 소름이 돋았다”며 “YMCA에서 알토부 단장을 맡았던 이후 이런 하모니는 처음”이라며 감격스러워했다.

거미는 셋이 발라드를 부르기로 최종 결정을 내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