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x성유리, “‘루비’는 남친이 바람피운 이야기”...가사에 분노

[연예팀] 금일(14일) 첫 방송되는 JTBC ‘캠핑클럽’ 1회에서는 데뷔 21주년을 맞아 한자리에 모인 핑클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오랜만에 만난 핑클 멤버들은 ‘원조 예능돌’답게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로 대화를 이어가며 특유의 꾸밈없고 솔직한 매력을 선보였다.

여행 첫날, 출발 장소에 도착한 성유리는 멤버들과 함께 짐 정리를 시작했고, 곧 이효리의 엉덩이를 향한 추억의 장난을 선사하며 비글 막내의 모습을 선보였다.

이어 이들은 1집 수록곡인 ‘루비’의 가사에 관해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는데, 가사를 하나하나 살펴보던 멤버들은 “알고 보면 남자친구가 바람피운 이야기”라며 분노했고, 이효리와 성유리는 2019년 ‘루비’를 새로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와 성유리의 ‘비글 케미’는 첫 번째 장소에 도착해서도 계속되었다. 본격적인 캠핑에 돌입하며 서툰 솜씨로 캠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서로 유쾌한 장난을 주고받으며 여행 내내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JTBC ‘캠핑클럽’은 금일(14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