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알라딘’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알라딘’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알라딘’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알라딘’이 14일 오전 10시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알라딘’은 개봉 53일째에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이은 25번째 천만 영화이자 7번째 천만 외화로 등극했다.

‘알라딘’은 올해 ‘극한직업’과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탄생한 세 번째 천만 영화이기도 하다. 외화로서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아바타'(2009)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인터스텔라'(2014)’겨울왕국'(2014) 다음이다.

‘알라딘’은 이로써 역대 디즈니 라이브액션 영화 중 첫 천만 영화가 됐다.

지난해 흥행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킨 음악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조차 994만 명 관객을 동원하는데 그쳤다.

흥행 추이도 가파르다. 개봉 6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16일째 300만, 19일째 400만, 25일째 500만, 30일째 600만, 34일째 700만, 39일째 800만, 46일째 900만, 53일째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점점 흥행 열기가 거세졌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물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