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윤시윤./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시윤./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시윤./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시윤이 14일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산으로 들로 뛰어다닌 버라이어티한 작품이었다”라며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종영 소감을 밝혔다.

‘녹두꽃’은 지난 13일 종영했다. 윤시윤은 극 중 백이현 역을 맡았다.

윤시윤은 “이번 드라마가 추울 때부터 시작했다. 백이현으로, 도채비로, 오니로, 이렇게 또 백 사또로, 백 이방으로 다양한 포지션에서 다양한 감정을 연기했다”며 “무게만큼 성취감도 높고 즐거운 작품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 함께 가슴 졸이며 보셨던 시청자분들 수고하셨다. 연기하면서 힘들었지만 너무나도 즐겁고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 항상 작은 좋은 점이라도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습들 너무 잘 알고 있다. 이 에너지 받아서 열심히 용기 잃지 않고 백이현을 만들었다”라며 시청자에 대한 감사함도 표했다.

윤시윤의 다음 작품은 미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