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진 아나운서, 43살에 아이 낳아
"11살 연하 남편에게 차마 아이 봐달라고 못해"
정세진 아나운서/사진=KBS

정세진 아나운서/사진=KBS

정세진 아나운서가 육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는 정세진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정 아나운서는 "내가 제일 불쌍한 것 같아. 늦게 아기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 남편이 어리지 않나. 지금도 30대 중반이지만, 초반 1-2년은 차마 애를 보라고 못하겠더라"라며 11살 연하 남편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43세에 아이를 낳았는데 의사 선생님이 노산 아니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낳는 건 하겠는데 그 뒤에 이야기를 안해주셨다"라고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고충을 말했다.

옆에 있던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것보다 키우는 것이 더 힘들다. 키우는 건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며 공감했다.

그러자 정세진 아나운서는 "저의 방법은 내버려 두자다. 왜냐하면 내가 살아야하니까"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