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윤시윤 (사진=모아 엔터테인먼트)

녹두꽃 윤시윤 (사진=모아 엔터테인먼트)



‘녹두꽃’ 윤시윤이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알렸다.

지난 13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소년의 모습에서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내며 서서히 야수로 변해가는 ‘백이현’을 완벽하게 담아낸 윤시윤이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윤시윤은 소속사 모아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드라마가 추울 때부터 시작해서 무더운 날까지 산으로 들로 뛰어다니면서 버라이어티한 작품이 아니었나 싶습니다”라며 “백이현으로 도채비로, 오니로, 이렇게 또 백사또로, 백이방으로 다양한 포지션에서 다양한 감정을 연기했습니다. 소화해야 했던 무게만큼 성취감도 높고 즐거운 작품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윤시윤은 “지금까지 함께 가슴 졸이며 보셨던 시청자분들 수고하셨고요. 연기하면서 힘들었지만 너무나도 즐겁고 의미 있는 작업이었습니다. 항상 작은 좋은 점이라도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습들 너무 잘 알고 있고요. 이 에너지 받아서 열심히, 그리고 용기 잃지 않고 백이현을 만들었습니다”라며 끝까지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을 향한 애정 어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작품을 통해 윤시윤은 매회 새로운 상황과 새로운 감정을 표출하며 점점 흑화하는 백이현이란 인물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또한 사제, 형제, 연인 등 많은 인물과의 얽히고설킨 관계들을 흥미진진하게 풀어가며 보는 이들에게 기대감을 선사했다.

이처럼, 깊어지는 연기력으로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만들고 있는 윤시윤이 앞으로 어떤 작품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