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전현무·송은이 등이 화려한 장기자랑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3일 오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무더가든’부터 ‘유노병재’까지 강렬한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디서도 보지 못한 이영자·전현무·송은이·양세형·유병재·이승윤의 장기자랑이 공개된다. ‘2019 전참시 MT’의 화룡점정으로, 노래와 댄스는 물론 차력쇼와 마술쇼까지 상상을 초월하는 큰 규모의 무대가 펼쳐진다.

전현무는 가수 카더가든의 헤어 스타일을 따라했고, 마카롱과 비닐봉지로 이른바 ‘무더가든’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그런가 하면 유병재와 매니저는 각각 ‘유노병재’와 ‘최강규선’으로 변신했다. 이른바 ‘규병신기’를 결성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전현무가 “지금까지 이런 장기자랑은 없었다”고 감탄한 이영자의 마술쇼와 이승윤의 차력쇼도 시청 포인트라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