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남규리. / 제공=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 / 제공=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 / 제공=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가 경성구락부 가수에서 밀정으로 성장했다. MBC 토요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 연출 윤상호)에서다.

남규리는 13일 ‘이몽’의 마지막 회를 앞두고 소속사 코탑미디어를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독립운동가의 피와 땀 되새길 수 있었다. 선조들의 노고로, 피와 땀으로 우리가 이런 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며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극중 미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마냥 밝고 철없는 아이 같았던 경성구락부 재즈가수에서 영진의 밀정이 돼 독립운동을 위해 목숨을 건 인물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마지막 회에서도 신여성으로 독립운동을 위해 맹활약할 예정이다.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며 만들어진 작품이다.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실존 인물의 이야기에 흥미로운 상상을 더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