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민정과 코요태 신지/사진=KBS

배우 서민정과 코요태 신지/사진=KBS

배우 서민정이 코요태 신지처럼 되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서는 '전국 짝꿍 자랑'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 날 방송에서는 서민정, 신지, 김종민, 지상렬, 크러쉬, 비와이가 출연했다.

서민정은 "다시 태어나면 신지로 태어나고 싶다"며 "저는 항상 소심하고, 위축돼 있는데 신지는 언제나 당당하고 어깨를 쫙 펴는 모습이 좋다"고 운을 뗐다.

신지는 "언니가 그런 모습만 봐서 그렇다"며 "'거침 없이 하이킥' 촬영할 때 언니가 하고 싶은 말을 제가 대신 해주니까"라며 말했다.

옆에 있던 서민정은 "종민씨랑 빽가씨도 거느리고 있지 않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