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비하인드 스틸컷/ 사진=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공

'이몽' 비하인드 스틸컷/ 사진=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공

종영을 앞둔 MBC 드라마 '이몽'의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매회 실존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역사를 재조명하며 짙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는 '이몽'이 13일 마지막 회 방송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은 현장 분위기가 담겨 있는 비하인드 스틸을 방출했다.

이요원과 유지태는 서로 닮은 듯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이들의 남매 같은 모습이 비하인드 스틸 속에서도 뿜어져 나와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 짓게 만든다.

특히 이요원은 쉬는 시간에도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고 유지태는 눈발이 휘날리는 날씨에도 환한 미소로 주변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임주환은 말과 눈을 마주치며 교감하는가 하면, 모니터를 향한 집중의 눈빛을 선보였다. 또한 남규리는 레드 드레스부터 화이트 재킷까지 다양한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밖에도 이해영은 온화한 미소로, 허성태는 브이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장난기 넘치는 표정의 조복래는 백승환과 현실 형제 같은 모습을 마음을 훈훈하게 만든다.

제작진은 “그 동안 ‘이몽’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요원과 유지태의 마지막 독립 운동이 펼쳐질 오늘 최종회 방송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경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