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사진=박선호 인스타그램

박선호/사진=박선호 인스타그램

배우 박선호가 Mnet 예능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탈락 소감을 밝혔다.

박선호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박선호입니다. 4개월 만에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프로듀스x101'를 통해 저를 응원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신 국민 프로듀서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어렸을 적 저의 이루지 못한 꿈이 가슴 속 깊이 한이 돼 있었는데, '프로듀스x101'이 제게 마지막 남은 미력을 풀어줄 수 있는 기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도전을 하는 것이 맞을까, 두렵고 무서웠던 마음이 컸었는데 이 기회가 아이돌이라는 꿈을 가지고 무대 위에 설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 같아서 도전하게 됐다"며 "연습, 무대 경연, 경쟁을 통해 때론 지치기도 하고, 상처 받기도 했지만 그 시간들이 행복하고 즐거웠다. 국민 프로듀서님들의 응원 덕분에 포기하지 않을 수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뷔라는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저의 마지막 무대였던 컨셉 평가 무대까지 정말 최선을 다했다"며 "무대 위에서 사랑받고 행복함을 느꼈기에 아쉬움은 남아도 후회는 없을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박선호는 지난 12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25위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