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데뷔 초 연예인 병이라는 말을 많이 들어"
"지금 내가 봐도 100% 연예인 병"
김지민/사진=JTBC2

김지민/사진=JTBC2

개그우먼 김지민이 과거 공개 연애를 한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말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개그우먼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김지민은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플들을 직접 낭송했다.

그는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을 보고 생각에 빠졌다.

이어 김지민은 "연예인 병 같은 것도 건방지다고 해야 하는 거죠?"라고 물으며 '인정'을 외쳤다.

나아가 "데뷔 초 연예인 병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지금 내가 봐도 100% 연예인 병이었다"면서 "슬럼프를 지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없어졌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하지만 김지민은 '남자에 묻어간다'는 악플을 낭송하던 중 표정이 굳어졌다.

곧바로 "노 인정"을 외치며 공개 연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그는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 연애는 후회한다. 개그맨들에게 공개 연애는 웃음 소재가 되더라"고 말했다.

나아가 "상대방의 기사엔 아직도 내 이름이 들어간 댓글들이 '베플'이다. 미안한 상황이 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