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화면. /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화면. /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화면. /

배우 박하선의 울분이 터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에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갑자기 찾아온 사랑에 갇힌 네 남녀의 감정을 다룬다. 사랑이라는 감정 앞에 흔들리는 인물들의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하며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12일 방송은 등장인물의 섬세한 심리묘사가 돋보였다.

손지은(박하선)은 평범한 결혼 5년차 주부다. 그러나 그의 진짜 마음은 하루가 다르게 메말라가고 있었다. 남편 진창국(정상훈)은 아내 손지은에게 사랑은커녕 관심도 주지 않는다. 오로지 새만 애지중지할 뿐이다. 참고 견딘 손지은의 감정이 무너져 내렸다.

진창국은 손지은에게 무심했다. 아플 때는 관심도 없다가, 다 나은 뒤에야 술에 취해 챙겨주는 진창국을 보며 손지은은 홀로 “고장 난 시계 같다”고 자신과 남편의 관계를 자조했다. 시어머니 나애자(김미경)도 손지은을 지치게 만들었다. 며느리가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의심을 품은 채 손지은을 간섭했다.

결국 손지은은 앵무새를 잘 챙겨주지 않는다고 자신을 탓하는 진창국의 말에 폭발하듯 울분을 토해냈다. 자신이 아플 때는 몰라주던 진창국이 앵무새들의 건강은 지극정성으로 챙기고, 아이를 갖고 싶다는 말은 무시하며 손지은을 정말 새의 엄마로 여기듯 ‘엄마’라고 부르는 모습에 무너져 버린 것이다. 손지은의 상황과 감정 변화를 지켜본 시청자들 역시 손지은의 울분에 함께 분노했다.

이날 방송 말미 손지은은 앵무새 사랑이를 잃어버렸다. 이때도 진창국은 손지은의 말을 일방적으로 무시하며, 그가 새를 버리려 했다고 의심했다. 이미 무너진 손지은의 마음은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현실에 체념한 듯 공허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손지은. 괜찮은척했지만 사실은 괜찮지 않았다. 그의 일상에는 의도하지 않았지만 서서히 깊숙이 스며드는 남자 윤정우(이상엽)로 인한 설렘과 자책 등 여러 복잡한 감정이 샘솟았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손지은의 감정 변화를 점진적으로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손지은의 속마음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내레이션이 가슴을 찌르는 것처럼 와닿았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손지은은 날아간 사랑이를 찾기 위해 정처 없이 헤매던 중 윤정우와 우연히 마주했다.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껏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