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본사 전횡에 신음하다...국수 그만하고 파스타 하라고?

[연예팀] tvN ‘강식당3’가 첫 방송된다.

지난주 방송된 ‘강식당2’에서는 멤버들 몰래 식당을 깜짝 방문한 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틈틈이 정통 이태리 피자를 배워온 규현은 60cm짜리 ‘강호동 한조각 피자’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순식간에 ‘강식당2’에서 ‘강식당3’로 시즌이 넘어간 상황. 출근한 멤버들은 바뀐 간판에 당황한 것도 잠시, 숨어있던 규현을 발견하고 반가움을 표출했다.

금일(12일) 방송되는 tvN ‘강식당3’ 1회에서는 상호도 ‘강핏자’로 바뀐 상황에서 새로운 업무를 부여 받게 된 직원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에 공개됐듯 강호동은 가락국수 반죽으로 신메뉴 불고기 파스타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 이제서야 겨우 가락국수에 적응한 강호동이 새로운 메뉴를 완벽하게 만들어 낼 수 있을지가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이날 오픈 이래 최다 손님이 몰렸다는 게 제작진 측의 전언. 손이 많이 가는 규현의 피자와 처음 해보는 호동의 파스타는 주문이 점점 밀리고, 에이스 수근 역시 대형 피자 팬 등 늘어난 설거지에 힘겨워한다.

정신이 없는 와중 면을 삶는 기계까지 고장났다고 해 또 한번 멘붕의 시작을 알렸다고. 과연 멤버들이 이 위기를 딛고 완벽하게 장사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tvN ‘강식당3’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