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전년도 수상자들이 한복과 코르셋을 결합한 옷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주최 측은 한복과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이라며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축하무대 설명을 곁들였다.

'성 상품화' 비판을 받아온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논란이 돼 왔던 본선 무대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다. 그러나 올해 무대에서도 전년도 수상자들이 어깨, 다리, 가슴골 등 몸매가 드러나는 등 노출 한복 의상을 선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