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신혜선 / 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 / 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 / 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이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으로 다시 한 번 진가를 재입증했다.

지난 11일 종영한 ‘단, 하나의 사랑’에서 신혜선은 천재 발레리나 이연서와 이동건(지강우 역)의 옛 연인 최설희로 분해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이번 작품은 신혜선에게 도전과도 같은 작품이었다. 극 초반 후천적 시각장애인의 모습은 물론 이연서와 자유분방한 발레리나 최설희, 비극적 사랑의 주인공이 되는 지젤의 모습까지, 한 작품 안에서 결이 다른 다채로운 캐릭터를 그려내야 했던 신혜선. 이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자신의 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을 쏟아부었던 결과 그의 열정은 물론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이 빛을 발하며 신혜선의 진가를 제대로 알렸다.

이에 ‘단, 하나의 사랑’ 종영을 맞아 그동안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던 신혜선의 애정이 가득 담긴 일문일답을 들어봤다.

◆ 이하 ‘단, 하나의 사랑’ 종영 관련 신혜선 일문일답.

▶‘단, 하나의 사랑’을 마친 소감은?

신혜선 : 발레 준비 기간까지 6~7개월 동안 연서로 살아왔는데 이렇게 끝을 맺으니 아직 실감도 안 나고 헛헛하다. 하지만 연서로 사는 동안 많이 행복했고, 연서의 새 삶을 응원하면서 저 역시 새로운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 ‘단, 하나의 사랑’과 이연서는 어떤 의미로 남게 되었는가?

신혜선 : ‘단, 하나의 사랑’은 도전할 것들이 많았지만, 배우로서 한 번쯤 도전해 보고 싶은 매력적이었던 작품이었다. 모든 캐릭터가 마찬가지지만 연서는 아픈 손가락 중에 하나면서도, 몇 년이 지나고 나서 다시 한번 꺼내보고 싶을 만큼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 이번 작품은 발레부터 1인 2역 그리고 캐릭터의 감정 변주가 많았다. 그중 힘들었던 점과 좋았던 점이 있다면?

신혜선 :발레를 하는 것 자체가 저에겐 큰 도전이자 숙제였다. 연서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발레를 굉장히 잘해야 했기에 제가 그 연기를 하면서도 잘 하고 있는지에 대한 괴리감이 들었다. 그래도 화면으로는 그동안 노력했던 흔적들이 조금이나마 보인 것 같아 뿌듯했다.

▶ 촬영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는다면?

신혜선 :작가님의 좋은 글과 감독님의 생생한 연출 덕분에 저희 드라마가 은근히 명장면들이 많았다. 많은 장면들이 기억에 남지만 그중에서도 1화에서 단과 벤치에 앉아서 만나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연서와 단이 앞으로 다가올 일들을 모른 채 만나는 장면이 이제 와서 생각해 보니 가장 기억에 남는다.

▶ 마지막까지 ‘단, 하나의 사랑’을 애정 해주신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신혜선 :그동안 저희 드라마를 애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단연 커플과 연서의 행복을 기원해 주셨던 모든 분들에게도 행복이 찾아오길 기원하는 마음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