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강지환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강지환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강지환 / 사진=텐아시아DB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오늘(12일),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12일 오전 11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준강간,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진행된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외주 여성 스태프 A씨, B씨와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11일 준강간죄와 준강제추행죄를 적용해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도 그대로 영장을 청구했다.

강지환은 두 차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피해자들의 진술이 서로 엇갈리지 않고 구체적이라며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에게서 채취한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강지환의 DNA가 검출되는지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강지환은 다른 외주 직원들과도 함께 자택에서 술자리를 가졌고, 다른 직원들은 돌아가고 피해자들만 남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술자리를 함께했던 다른 일행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