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제공=JTBC2 ‘악플의 밤’

제공=JTBC2 ‘악플의 밤’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산들이 자신에 대한 악플(악성 댓글)에 솔직한 심경을 밝힌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을 통해서다.

최근 이뤄진 ‘악플의 밤’의 녹화에서 산들은 악플 낭송 중 ‘보고 싶은 뮤지컬 있었는데 아이돌 나오는 것도 짜증 나는데 왜 하필 산들이야. 믿고 거른다’는 악플을 보고 표정이 굳어졌다. 이어 산들은 “뮤지컬을 한 지 8년이 됐고, 공연도 100회 이상 했지만 이런 악플을 보면 아직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공연을 보시고 말씀해주시면 덜 억울할 것 같다”면서 즉석에서 뮤지컬의 한 대목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산들은 MC 중 뮤지컬을 가장 잘할 것 같은 사람으로 김숙을 꼽았다고 한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산들이 악플에 대한 진솔한 속내를 모두 털어놔 제작진은 물론, MC들도 감동을 받았다”며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산들의 솔직한 악플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