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서예진 기자]11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을 차지한 김세연(왼쪽)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으로부터 왕관을 물려받고 있다.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왼쪽)과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왼쪽)과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왼쪽)과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