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유배가는 최무성에 한마디
'녹두꽃' 조정석, 최무성에 "장군 뜻 계승한 녹두꽃들 계속 싸우리"
'녹두꽃' 조정석 / 사진 = '녹두꽃' 예고편

'녹두꽃' 조정석 / 사진 = '녹두꽃' 예고편

'녹두꽃'의 조정석이 죄인 호송 수레에 실린 최무성의 모습에 흐느꼈다.

12일 방송 예정인 SBS '녹두꽃'의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 따르면 백이강(조정석)은 죄인호송 수레에 앉은 전봉준(최무성)의 손을 잡으며 흐느낀다.

백이강은 전봉준을 향해 "제가 장군을 구출해야 하는데"라며 흐느끼고 봉준은 "이것으로 충분하다"라고 대답한다.

이강은 눈시울이 뜨거워 진 채로 "믿어주십시오. 언제 건 어디에서건 간에 장군의 뜻을 계승한 녹두꽃들이 싸우고 있다는 걸 말입니다라는 결심을 전하며 봉준은 "믿는다. 그래서 기쁘게 간다"라며 이강을 바라본다.

한편, 정현민작가와 신경수감독의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