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이민정과 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새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부를 전했다.

이민정, 김광규, 에릭, 앤디, 정채연 등이 출연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스페인 미용실에서 펼치는 동서양 문화 충돌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를 통해 예능 신고식을 치룬 이민정은 "첫 리얼리티라 카메라에 대한 부담도있었다. 김광규 선배와 현지의 신화창조 덕을 많이 봤다. 많은 시청 바란다"고 밝혔다.

남편 이병헌의 반응에 대해 "기획을 이야기 했더니 재미있을 것 같다고 했다"면서 동반 출연 계획은 없냐고 질문하자 "배우에게 예능은 신중해야 한다. 같이 출연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오는 11일 첫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