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레벨업’ 스틸./사진제공=iHQ

‘레벨업’ 스틸./사진제공=iHQ

‘레벨업’ 스틸./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레벨업’에서 성훈이 한보름과의 만남 이후 정신을 잃고 응급실로 향한다.

지난 10일 방송된 1회에서 안단테는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회생을 맡을 생각이 없다고 선언한 뒤 휴가를 떠나겠다며 부산행 열차에 올라탔다. 그는 주주들의 심기를 건드린 행동으로 몇 년째 위협에 시달리는 신연화(한보름 분) 옆에 우연히 앉아 그를 오해하게 만들었다. 박 실장(데니안 분)이 자신 몰래 서류 사이에 끼워 넣은 조이버스터 실사보고서를 보고 분노하는 안단테의 모습에 신연화가 그를 주주 중 한 명으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안단테를 오해한 신연화는 계속해서 그로부터 도망쳤다. 1회 말미에는 우연히 곽한철(차선우 분)의 게스트하우스에서 안단테와 정면으로 마주치며 깜짝 놀라는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와 관련해 11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신연화와의 만남 이후 정신을 잃은 채 응급실로 향한 안단테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병실에 누워 있는 안단테 옆에서 걱정스러운 얼굴로 앉아 있는 배야채(강별 분)의 모습이 함께 공개돼 네 청춘남녀의 사각 로맨스 전개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레벨업’ 제작진은 “각기 다른 개성의 네 남녀가 우연히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되면서 새로운 사건들이 펼쳐진다. 조이버스터의 회생을 둘러싼 성훈과 한보름, 차선우 강별 사이의 일들이 본격적으로 얽히고설킬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레벨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