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스틸./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스틸./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가수 비와이가 여러 오해에 대한 진실을 밝힌다.

11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전국 짝꿍 자랑’ 특집으로 배우 서민정, 코요태 신지와 김종민, 방송인 지상렬, 가수 크러쉬, 비와이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토크쇼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비와이가 괴물 같은 입담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비와이는 여러 오해에 대한 해명을 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먼저 비와이의 명품 패션 굴욕 사진 해명이 스튜디오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는 비와이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 아이템을 착용하고 찍힌 사진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크게 화제 된 이 사진은 비와이에게 가짜 명품을 파는 상인, 패션 테러리스트 등 다양한 별명을 선사하며 굴욕을 안겼다.

이어 비와이는 마약 오해 사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신곡을 준비하면서 연관 검색어에 ‘비와이 마약’이 올라ㅂ 마음고생을 한 적이 있다”며 “그 사건에서 ‘비와이가 하는 약은 오직 구약과 신약’이라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또한 비와이가 스타들의 러브콜을 받았던 사연, 믿고 듣는 랩 실력으로 일일 랩 선생님으로 변신한 사연까지 아낌없이 공개했다. 여기에 절친 크러쉬와 손발이 척척 맞는 호흡이 재미를 더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수직 상승한다.

‘해피투게더4’는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