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X 한보름, MBN '뉴스앤이슈' 김은혜 앵커와 만난다 (사진=MBN 제공)

성훈 X 한보름, MBN '뉴스앤이슈' 김은혜 앵커와 만난다 (사진=MBN 제공)


배우 성훈, 한보름이 생애 첫 뉴스 생방송에 출연했다.

오늘(10일) 첫 방송을 앞둔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의 두 주역, 성훈과 한보름이 MBN의 인기 보도프로그램 ‘뉴스앤이슈’에 등장해 김은혜 앵커와 대담을 나눈 것.

‘뉴스앤이슈’ 오프닝에서 김은혜 앵커는 “그야말로 요즘 대세 행보를 보이고 있는 두 배우다. 성훈, 한보름 씨가 나오셨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자주 뵀던 것 같은데, 이렇게 생방송 뉴스 프로그램에서 보는 건 처음인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한보름과 성훈은 “처음이다”라고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으로 대답했다.

이어 극 중 배역과의 싱크로율에 관한 질문에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3년차 직원에서 얼떨결에 기획팀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신연화 역의 한보름은 “연화는 열정부자다. 실제로 나도 열정이 많다. 그런 면에서 나랑 연화는 닮았다”라고 답했다.

이날 두 사람은 드라마 ‘레벨업’ 이야기 외에 근황도 전했다. 과거 “공부하기 싫어서 수영을 시작했다”라고 밝힌바 있는 성훈이 수영선수에서 배우로 전향한 사연과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활약으로 ‘신 여전사’, ‘여자 김병만’이라는 별명이 생긴 한보름의 재능도 공개된다. 실제로 무수히 많은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는 그녀는 “스카이다이빙, 재즈댄스 강사, 바리스타 자격등, 애견미용사 자격증 등이 있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데, 유기견 봉사를 갔다가 직접 미용까지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에 애견미용을 배웠다” 연예계 금손임을 밝혔다.

한편, MBN 신규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늘(10일) 밤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