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손정은, 배우로 변신한 사연 밝혀 눈길
손정은 "김상중이 눈썹 움직이지 말라고 해, 시술 고민"
손정은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 고민"  /사진=MBC 제공

손정은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 고민" /사진=MBC 제공

아나운서 손정은이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을 고민했다고 밝혀 화제가 될 전망이다.

10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손정은을 비롯해 배우 김성령, 김병현, 방송인 남창희가 출연해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를 주제로 토크쇼가 펼쳐진다.

특히 손정은은 배우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을 고민했다는 에피소드를 들려줄 전망이라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방송에서 손정은은 “김상중에게 눈썹을 움직이지 말라는 조언을 들었다. 그래서 보톡스 시술을 고민했다”라며 고백했다.
'라디오스타' 손정은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 고민" / 사진=손정은 인스타그램

'라디오스타' 손정은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 고민" / 사진=손정은 인스타그램

이러한 사연을 밝힌 가운데, 손정은은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변신한 근황도 알린다. 손정은은 최근 연극 ‘미저리’ 출연 소식을 알리며 이례적인 행보로 눈길을 모을 전망이다.

더불어 손정은은 ‘미저리’에 함께 출연하는 김성령과 훈훈한 워맨스도 선보인다. 그녀는 자신과 김성령의 평행 이론을 주장하며 선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손정은의 에피소드는 오늘(10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경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