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오늘(9일) 데뷔
리미트리스 '몽환극', 데뷔의 꿈 은유적 표현
리미트리스 "멤버들끼리 힘든 것 같이 버텨왔다"
'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사진=변성현 기자

'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사진=변성현 기자

'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가 데뷔곡 '몽환극' 첫 무대를 마치고 벅찬 감정을 전했다.

리미트리스(장문복, 에이엠, 윤희석, 레이찬)는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무브홀에서 첫 번째 데뷔 싱글 앨범 '몽환극(Dreamp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리미트리스는 데뷔곡 '몽환극'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몽환극'은 리미트리스의 꿈이고 환상이던 데뷔라는 시작점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곡으로, 꿈이라는 헤어나올 수 없는 환상 속으로 더 깊이 빠져 들어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곡 타이틀에 걸맞은 몽환적인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 리미트리스의 파워풀한 보컬 및 랩이 인상적이다.

멤버들은 신비하고 몽환적인 곡의 분위기에 어울리게 부드러운 듯 역동적인 안무를 소화해내 눈길을 끌었다. 무대를 마치고 멤버들은 땀을 흘리며 힘차게 인사를 건넸다.

첫 무대를 한 소감을 묻자 막내 윤희석은 "모든 게 다 처음이다 보니 어색하다"면서도 "쇼케이스를 위해 정말 많은 연습을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느낌이 들었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문복은 "나는 너무 색다른 기분이 들었다"며 "평소 무대를 즐기려고 하는 편이라 오늘 사실 긴장보다는 설렘이 가득하다. 무엇보다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게 도와주신 분들이 많은데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오늘을 시작으로 앞으로 건강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레이찬은 "8년이라는 시간동안 준비를 하면서 힘들었던 적도 많았다. 그런데 이렇게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가 눈 앞에 다가왔다니 너무 감사하다. 데뷔가 전부가 아닌 더 큰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웃었다.

에이엠 역시 "우리가 정말 오랜 기간동안 연습을 했다"면서 "힘든 걸 같이 버텨오면서 서로를 잘 알게 됐다. 네 명이서 다 함께 팀 이름을 말하고, 단체 인사를 드릴 수 있다는 게 감사하다. '항상 열심히 하는 팀'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리미트리스의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몽환극'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