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오늘(9일) 데뷔
리미트리스 '몽환극', 데뷔의 꿈 은유적 표현
장문복 "리미트리스로 새로운 인생 시작하려 한다"
리미트리스 장문복 /사진=변성현 기자

리미트리스 장문복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리미트리스 장문복이 아이돌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리미트리스(장문복, 에이엠, 윤희석, 레이찬)는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무브홀에서 첫 번째 데뷔 싱글 앨범 '몽환극(Dreamp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한계가 없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이라는 뜻의 리미트리스는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이하 '프듀2')에 출연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던 장문복을 포함해 '프듀2'에 함께 출연했던 에이엠(A.M), 윤희석 그리고 JTBC '믹스나인' 선공개 영상에서 비주얼로 주목받았던 레이찬(Raychan)까지 총 4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리미트리스를 통해 장문복은 '슈퍼스타 K2' 이후 약 9년 만에 아이돌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됐다. 이날 장문복은 "리미트리스라는 팀을 통해 새롭게 인생을 시작하려고 한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전날 잠을 푹 잤냐는 물음에 리더 에이엠은 "어제 너무 잘 잤다. 우리가 그동안 너무 기다려왔던 데뷔다. 쇼케이스 무대 만큼은 컨디션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컨디션을 이틀 전부터 조절했다. 연습 시간도 아침으로 앞당겼다"면서 "지금 멤버들 컨디션이 모두 좋다"라며 밝게 웃었다.

리미트리스의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몽환극'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사진=오앤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사진=오앤오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