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심경고백, 각종 논란에 입 열었다
"앞으로는 제멋대로 살지 않을 것"
김장훈, 안티팬에도 쿨한 면모
"안티팬 위한 공연 할인 이벤트 준비 중"
김장훈 심경고백 /사진=MBC에브리원

김장훈 심경고백 /사진=MBC에브리원

가수 김장훈이 의미심장한 심경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김장훈, 브루노, 보쳉, 임은경이 공백기 동안의 근황을 전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김장훈은 '비디오스타'가 6~7년 만에 예능 출연이라 고백하며 오랜만의 방송에 대한 설렘과 기대감을 내비쳤다. 공백기 동안 소극장 100회 공연을 목표로 콘서트를 해왔다는 김장훈은 최근 큰 화제를 모은 '숲튽훈'에 대해 언급했다.

'숲툱훈'은 공연 중 생목 발성을 하는 김장훈을 부르는 다른 이름으로 '숲튽훈 노래 모음 영상'은 최근 유튜브에서 폭발적인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김장훈은 "처음에는 안티팬들이 나를 조롱하려고 만든 영상"이라고 밝히다가 이내 방송 활동이 없는 동안 홍보를 해 준 안티팬들에게 "절대 팬이 되지 말고 계속 '숲튽훈' 영상을 만들어 달라"며 쿨한 면모를 보였다. 심지어 공연의 신답게 안티팬을 위한 특별 할인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김장훈은 본인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입을 열며 "앞으로 제멋대로 살지 않겠다"고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장훈의 솔직담백한 이야기와 환상의 미니 콘서트는 9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