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블루' 최성원, 급성 백혈병 투병기 고백
최성원 "해가 뜨는 것조차 싫었던 지난 날" 현재 완치
최성원 급성 백혈병 투병 고백 / 사진 = '그랑블루' 제공

최성원 급성 백혈병 투병 고백 / 사진 = '그랑블루' 제공

배우 최성원이 '그랑블루'에서 급성 백혈병 투병기를 최초로 털어놓는다.

5일 방송되는 SBS 수중 버라이어티 '그랑블루'에서 최성원은 급성 백혈병 진단 후 완치 판정에 대해 전한다.

최성원은 지난 2017년 4월 JTBC '마녀보감'에 출연 중 갑작스러운 급성 백혈병 판정을 받고 활동을 전면 중단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치료에만 전념하던 최성원은 다행히 완치 판정을 받아 약 1여 년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활동을 재개할 수 있었다.

'그랑블루'에서 늘 밝은 모습을 보여준 최성원은 최근 진행된 이날 방송의 녹화에서 당시 생존 확률이 50%였던 힘겨운 투병 생활을 언급하며 "해가 뜨는 것조차 싫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배우 최성원의 투병기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그랑블루'에서 확인 가능하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