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배우 이상엽이 처음으로 멜로에 도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오세연’을 통해 본격 멜로에 처음 도전한 이상엽은 깊은 눈빛으로, 사랑에 빠진 남자의 감성을 그려내고 있다. 그가 연기할 윤정우는 생물교사로 노민영(류아벨)과 결혼했지만 마트 시간제 알바 손지은(박하선)을 만나면서 삶이 변하게 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이상엽은 "극중 손지은을 만나 감정적인 큰 변화를 겪는다. 스스로의 부족함을 촬영을 하며 채워지고 있다. 윤정우도 손지은을 통해 감정적으로 채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작품을 하면서 전과 달라진 건, 계속해서 주변인에게 질문을 한다. 제 경험, 감성엔 한계가 있더라. 내가 다 맞지는 않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 심리를 배워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박하선은 "스스로 부족하다고 말했는데 전혀 아니다. 눈빛, 목소리도 좋아 멜로가 그냥 되더라. 워낙 열심히 하다보니 부족함을 느끼시는 것 같다. 이 드라마를 통해 여성분들이 (이상엽을) 많이 좋아하시게 될 것"이라고 거들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을 담은 격정 멜로 드라마다. 각자 다른 이유로 위기를 겪는 세 쌍의 부부가 만나 치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 2014년 후지TV를 통해 방영돼 사회적 신드롬을 일으킨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원작으로 한다. 오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