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열매, 전 연인 우창범 폭로 방송
열매 "정준영 단톡방에 성관계 영상 유포했다"
우창범 "영상 공유한 적 없어" 일축
BJ열매 우창범 / 사진 = BJ열매, 우창범 SNS

BJ열매 우창범 / 사진 = BJ열매, 우창범 SNS

BJ열매가 우창범과 관련한 2차 폭로를 했다.

BJ열매는 3일 밤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시작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저는 이수빈이고 열매입니다. 조금 약속 시간보다 늦게 키게 된 이유는 일단 핸드폰이 먹통이 되서 시간이 걸렸다"고 자신의 본명과 함께 약속한 시간 10시보다 지연된 이유를 설명했다.

열매는 "어제는 방송에서 아무런 제재가 없었는데 갑자기 아프리카쪽에서 방송을 해도 되는데 언급 하면 강제종료를 시킨다고 했다. 그런데 억울한 부분은 말을 하는게 맞다고 생각하고 방송을 켰다. 차별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열매는 "우창범이 왜 자꾸 사건의 포커스를 벗어나 폭탄을 던지는지 이해할 수 없다. 케이와 바람 피운 것은 인정한다. 잘못한 부분이다"라며 우창범의 언급에 대해서 해명했다.

특히 그는 "우창범의 해명방송 이후에 용기내 제보해주신 피해자분들 감사하다"면서 "제보자에게 연락온걸 읽어드리겠다. 몰카로 찍었었더라. 어이가 없어서 연락하니 사진찍었다고 했다. 새로운 대화내용있는데 도움 되시면 대화내용 보여드리겠다"는 피해자와 나눈 DM을 공개했다.

열매는 앞서 3일 오전 우창범이 자신과의 성관계 영상을 문제의 '정준영 카톡방'에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우창범은 열매의 1차 폭로 이후 자필 사과문을 통해 "영상을 공유한 적도, 누군가에게 보낸 적도, 보여준 적도 없다. 또 다시 이러한 억측성 글들이 올라온다면 강경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던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