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홍자, 팬클럽 1기 모집 예고
일부 팬들, 모집 시기 및 방법 지적
각 팬카페 "창단식 중단 요청"
송가인, 홍자 /사진=한경DB, 홍자 인스타그램

송가인, 홍자 /사진=한경DB, 홍자 인스타그램

TV조선 '미스트롯'에서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한 가수 송가인과 홍자의 공식 팬클럽 창단 소식에 팬들이 반기를 들고 나섰다.

지난 1일 송가인, 홍자 측은 "오는 28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 대양홀에서 송가인과 홍자의 팬클럽 창단식이 진행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조금 더 친근하게 팬들에게 다가감은 물론, 더 체계적인 팬클럽 활동을 하기 위함이라며 송가인의 '어게인(Again)'과 홍자의 '홍자시대' 공식 팬클럽 1기를 모집한다고 알렸다.

그러나 이후 일부 팬들은 팬클럽 모집 시기와 방법 등을 문제 삼았다. 송가인과 홍자의 팬클럽 가입비는 5만 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아이돌 가수의 팬클럽 가입비가 일반적으로 2~3만 원 정도인 것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다. 팬들은 이를 두고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창단을 서두르는 게 아니냐며 지적했다.

반발 의견이 거세지자 결국 각 팬카페에서 팔을 걷었다.

송가인의 팬카페 '어게인' 측은 2일 오전 공지를 통해 "현재 소속사 관계자에게 송가인 팬클럽 창단식 관련하여 중단요청 문자 남겼으며, 날이 밝는 대로 어게인의 입장을 정리해 다시 한 번 정식적으로 '송가인 팬클럽 창단식 중단 요청'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자의 공식 팬카페 '홍자시대' 측 또한 지난 1일 "팬클럽 창단식은 잠정보류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라며 "팬클럽은 반드시 홍자시대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 가수와 팬의 소통과 만남이 핵심이지 수익창출을 위한 행사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송가인과 홍자 소속사 측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팬들의 반발이 있는 가운데 팬클럽 창단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