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집사부일체’ 스틸./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스틸./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스틸./사진제공=SBS

30일(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최면술사로 변신한다.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베르베르 사부와 함께 찜질방 체험에 나선다. 사우나를 마치고 나온 사부는 갑자기 “최면을 경험할 수 있게 해주겠다”고 말해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든다.

멤버 대표로 최면 체험에 나선 육성재는 끝까지 “내가 과연 최면에 걸릴까. 불가능할 것 같다”라며 믿지 못한다. 하지만 최면 체험이 시작되자 육성재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이며 서서히 최면에 빠져든다. 이어 육성재는 마치 전생이 눈앞에 펼쳐진 듯 루카라고 불리는 자신의 전생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술술 이어간다.

처음엔 믿지 못하던 멤버들도 최면에 빠진 육성재의 모습에 “아니 이게 가능하냐”며 신기해한다. 베르베르는 멤버들의 반응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덤덤하게 최면에 집중한다. 이후 최면을 마친 육성재는 “태어나서 한 번도 본 적 없는 장면들을 봤다. 어디서도 체험할 수 없는 최고의 경험이다”라며 전생 체험에 감탄했다고 한다.

육성재의 전생 이야기는 이날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