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영 아나운서 '아는 형님' 출연
강지영 아나운서, 김희철 첫인상에 대해
"'상종 못 할 사람이다'라고 느껴"
강지영 아나운서 밝힌 김희철의 첫인상/사진=JTBC

강지영 아나운서 밝힌 김희철의 첫인상/사진=JTBC

강지영 아나운서가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첫 인상에 대해 말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는 강 아나운서와 방송인 전현무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강 아나운서는 "희철이를 '코드'라는 회식에서 먼저 봤어. 가운데에 앉아서 분위기를 주도하고 얘기하더라고"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범상치 않은 사람이다. 저런 사람이 연예인이구나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에 MC서장훈은 "그때 호감을 느꼈냐"라고 몰아갔다.

이를 들은 강 아나운서는 "아니. 진짜 내가 상종 못 할 사람이다라고 느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옆에 있던 전현무는 "강한 부정이 더 불리해"라며 옆에서 조언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너랑 한 문자 다 공개해도 되냐?"며 버럭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