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비, 최화정 대신 대타 DJ로 나서
윤상현, 메이비 모르게 깜짝 게스트로 등장
윤상현과 메이비/사진=SBS 파워 FM

윤상현과 메이비/사진=SBS 파워 FM

배우 윤상현이 아내 메이비를 응원하기 위해 깜짝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메이비가 휴가 중인 최화정을 대신 대타 DJ를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메이비는 1시-2시 방송에서 특급 게스트를 예고했다.

이에 메이비는 제작진이 자신에게 알려주지 않았다며 궁금해했다.

방송에서 드러난 게스트의 정체는 바로 메이비의 남편 윤상현이었다.

메이비는 "대체 이분이 왜 여기 계신거냐"라고 웃으며 윤상현을 소개했다.

아을러 메이비는 "특급 게스트가 온다고 해서 예전 라디오 DJ할 때 친했던 게스트를 모신 줄 알았는데 윤상현 씨가 오실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윤상현은 "집에서 메이비 씨 동영상으로만 보다가 직접 보니 정말 신기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