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새차 탑승 '소속사의 선물'
송가인, 새차 보자마자 기쁨 표해 "베이지 시트 원했다"
송가인 새차 / 사진 = '아내의 맛' 캡처

송가인 새차 / 사진 = '아내의 맛' 캡처

송가인이 새차를 공개하자 '아내의 맛' 모든 출연진이 기뻐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가수 송가인이 소속사의 선물인 새 차에 감격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가인은 새 차를 보자마자 "바꿨다. 바꿨다. 차 바꿨다"며 기쁨의 노래를 불렀다. 송가인은 "아무래도 공연 때문에 장거리를 다니고 옷도 자주 갈아입지 않느냐. 차는 제2의 집이기 때문에 차가 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가인의 새 차는 시원한 높이감은 물론 고급스러운 베이지 시트, 소형 텔레비전 등 모든 게 갖춰져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송가인은 "냄새에 멀미를 하는 편인데 새차인데도 냄새가 안난다"라며 기뻐했다.

이를 본 MC 박명수는 "김무스차라고 하는 드림카다. 모든 연예인들이 부러워한다"고 말했고 패널로 출연한 장영란은 "맞다 저 차는 A급 연예인만 타는 차"라며 공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