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박서준·우도환·안성기, 믿고 보는 조합
연작 가능성도
우도환 "첫 영화 주연, 떨려"
영화 '사자' 우도환, 안성기, 박서준/사진=최혁 기자

영화 '사자' 우도환, 안성기, 박서준/사진=최혁 기자

영화 '사자' 박서준, 우도환, 안성기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올 여름 극장가를 사로잡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26일 서울시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사자'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주연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과 함께 연출자 김주환 감독이 참여해 '사자'에 대해 전하면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사자'는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후 세상에 대한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가 구마 사제 안신부를 만나 자신에게 특별한 힘이 있다고 깨닫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17년 565만명의 관객을 모았던 영화 '청년경찰'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았다.

극중 박서준은 악과 마주하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을 맡았고, 구마 사제 안신부엔 안성기, 악을 퍼뜨리는 검은 존재 지신 역엔 우도환이 발탁됐다.

김재환 감독은 "프랑스에서 대천사가 악마를 누르는 조각상을 봤다"며 "거기에 어마어마한 갈등이 있었다"면서 '사자'의 첫 시작점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주인공 박서준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가는 동지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돈독한 호흡과 신뢰를 드러냈다.
영화 '사자' 우도환/사진=최혁 기자

영화 '사자' 우도환/사진=최혁 기자

용후를 통해 섬세한 감정 연기와 고난도 액션을 예고한 박서준은 "지금 내 나이에서 가장 강렬하게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이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굉장한 것이 숨어있더라"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다소 어두운 역할에 대해 "늘 하고 싶었던 캐릭터"라면서 "이걸 김주환 감독님이 구현해주고 싶으셨구나 하는 걸 느꼈다"고 덧붙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우도환 역시 "김주환 감독님 때문에 출연했다"면서 신뢰감을 보였다.

우도환은 "'사자' 시나리오를 봤을 땐 머릿속에 잘 그려지지 않았다"며 "어떻게 영상화가 될지 의아했고, 솔직히 긍정적이지도 않았고, 자신도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감독님을 뵙고, 설명을 들으니까 '확실히 믿고 가도 되겠구나'라는 신뢰감이 들었다"며 "이 작품을 하고나면 또 다른 세계를 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 '사자'를 통해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하는 것에 대해선 "많이 떨리지만 기대도 된다"면서 출사표를 던졌다.
영화 '사자' 우도환/사진=최혁 기자

영화 '사자' 우도환/사진=최혁 기자

안성기는 '사자'를 통해 많은 관객들을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숨기지 않았다.

안성기는 "안 신부 역할은 내가 아니면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면서 자신감을 보인 후 "요 몇 년 동안 활동이 뜸했다. 관객들과 만남이 적었는데, '사자'를 통해 많이 만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안신부에 대해선 "1998년 출연했던 '퇴마록'의 박신부와 완전히 다르다"며 "캐릭터의 비주얼 뿐 아니라 굉장히 전문적인 구마 사제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소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