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기네스' 등재 앨범은 '맵 오브 소울: 페르소나'
339만9302장 실물음반 판매돼…김건모 넘어선 기록
방탄소년단, '기네스' 단골 등재…이번엔 '한국 최다 음반 판매 기록 부문'

글로벌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이 기네스에 또 한번 등재됐다.

25일(현지시간) 기네스 공식 홈페이지에는 "방탄소년단이 한국에서 새로운 기록을 만들었다"는 기사와 함께 한국 최다 음반 판매 기록 부문에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등재됐다.

기네스 기록을 낸 앨범은 2019년 4월 12일 발매된 '맵 오브 소울: 페르소나'다. 집계에 따르면 339만9302장의 실물음반이 팔려나갔다.

기네스는 "1995년 김건모가 세운 330만 장을 넘어섰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해당 앨범으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와 미국 빌보드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24시간동안 7460만 조회수를 보여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비디오(Most viewed YouTube video in 24 hours)',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Most viewed YouTube music video in 24 hours)', '케이팝 그룹 가운데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Most viewed YouTube music video in 24 hours by a K-pop group)' 등의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 트위터 계정 중 가장 많은 트위터 응답(평균 리트윗)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기네스는 "새로운 기록들이 기다려진다"고 부연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