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아민 이혼선언 고백 "남편 유재희에 이혼하자 했다"
주아민, 시부모님 앞에서 유재희 디스 "화나면 전화 뚝"
주아민 이혼선언 고백 / 사진 = '신션한 남편' 방송 캡처

주아민 이혼선언 고백 / 사진 = '신션한 남편' 방송 캡처

주아민이 시부모님 앞에서 이혼선언고백과 함께 남편 유재희를 디스해 눈길을 끌었다.

25일 오후 방송된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 '신션한 남편'에서는 주아민 유재희 부부의 시애틀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주아민 유재희 부부는 유재희의 부모와 저녁식사 시간을 가졌다. 주아민은 "어머니 혹시 기억나시냐. 제가 시애틀 처음 왔을 때 기름 못 넣어서 울고불고 한 것"이라고 운을 뗐다.

시애틀에서 셀프주유소를 처음 간 그는 신용카드 사용법을 몰라서 시어머니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걸었다. 이에 시어머니는 현금 결제 방법을 알려주었던 것.

주아민은 이어 남편 유재희를 언급했다 "사실 먼저 남편에게 전화로 SOS를 요청했는데, 그냥 끊어버렸다"라며 "내가 다시 전화해서 '지금 전화 끊은 거야?'라며 싸웠었다. 남편은 열 받으면 그냥 끊는다"라고 폭로하며 당시를 떠올리며 서러워 했다. 더불어 주아민은 "(남편이)기름도 못 넣느냐고 타박했고, 당시 나는 울면서 이혼하자고 했다"라고 전해 시부모님을 놀라게 했다.

이에 남편 유재희는 "내가 말하는 중간에 당신이 먼저 전화를 끊었다"며 반박을 했지만, 계속해서 주아민이 자신의 행동과 다른 이야기를 꺼내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긴장감을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