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월드레코드

기네스월드레코드

'음원 세대'인 방탄소년단(BTS)이 김건모를 제치고 한국 최다 음반 판매량 분야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에 올랐다.

기네스월드레코드는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가 339만9302장 판매돼 이전 한국 최다 음반 판매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기네스에 따르면 이전 기록은 1995년 330만장이 팔린 김건모 3집 '잘못된 만남'이었다.

지난 4월 공개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는 발매 첫 달 322만9032장이 팔렸으며,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등 세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는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비디오',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 'K팝 그룹 가운데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란 타이틀로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