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한 타이밍에 낙지를 잘라주는 것이 특징"
'서민갑부' 낙지 요리로 서민 갑부된 부부의 사연/사진=채널A

'서민갑부' 낙지 요리로 서민 갑부된 부부의 사연/사진=채널A

'서민갑부'에서 낙지 요리로 서민 갑부가 된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낙지 식당을 운영하며 연 매출 10억 원을 달성한 최정수·이수남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 부부의 낙지 전문 식당은 20년이 가까운 시간 동안 한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 식당에서는 낙지 철판볶음, 소고기 낙지탕탕이, 낙지회무침 등의 다양한 낙지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이곳의 대표메뉴는 낙지 철판 볶음이다. 철판에 채소, 해물, 볶음소스를 넣고 예열한 뒤 싱싱한 낙지를 넣는다.

아울러 양념에 낙지를 잘 섞어준 후 적당한 타이밍에 잘라주는 것이 특징이다.

서민갑부는 “손님상에 갈 때까지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면 낙지가 붉어지고 질겨지니까 맛이 없다”며 홀에서 조리해 손님상으로 옮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민갑부가 홀에서 조리하는 이유는 낙지의 식감 때문이라고 밝혔다.

서민갑부는 열에 민감한 낙지는 철판의 열에도 금세 익어 질겨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