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엄마 장무식 씨, 배우 나기수와 제2의 결혼생활
미나 "엄마가 나보다 잔소리 더 심해" 류필립도 수긍
미나 엄마 / 사진 = '모던 패밀리' 방송 캡처

미나 엄마 / 사진 = '모던 패밀리' 방송 캡처

가수 미나의 엄마 장무식 여사와 배우 나기수 부부의 모습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모던 패밀리'에는 연하의 배우 나기수와 결혼한 가수 미나 엄마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나의 모친 장무식 씨는 나기수에게 직접 영양식을 챙겨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두 부부는 서로에게 존칭을 쓰며 예의를 지키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그 와중에도 장무식 씨는 "옷을 제 때에 갈아 입으세요", "이제는 홀아비가 아니잖아요"라는 잔소리를 반복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머니와 새아버지의 모습을 보던 미나는 "나보다 잔소리가 심한 것 같다"고 말했고, 류필립도 이에 수긍하는 모습이었다.

장무식 씨는 "예전에는 (남편에게) 홀애비 냄새가 났었다. 예전엔 한 옷만 입으면 그것만 입었었다"며 폭로했고 나기수는 "습관이 무서웠다. 양말 같은 건 이틀 정도도 신고 그랬다"라며 과거를 추억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